UndergroundArtChannel:::언더그라운드아트채널 vol2
     
블로그
블로그

uac   pm.2:27, Thursday ( 1485hit )
YS_poster.jpg (176.0 KB), Download : 4
생방송 미디어 실험극_여수 처음 중간 끝


언더그라운드아트채널이 국내최초 다문화극단 샐러드와 공동주관으로 생방송 미디어 실험극 '여수 처음 중간 끝'(기획/극작/연출: 박경주)을 공연 합니다.

‘여수 처음 중간 끝’은 2007년 여수 외국인 보호소 화재 참사를 다룬 작으로  2010년 9월 제10회 서울변방연극제에서 초연 무대를 마친 샐러드의 창작 공연으로 당시 화재참사 생존자와 이주민 당사자들이 무대에 배우로 올라 큰 반향을 불러 일으킨 바 있습니다.  이번 재 공연은 참사 8 주기를 맞아 화재가 일어난 시간에 맞춰 새벽 4시 16분과 일반 공연 시간인 오후 7시30분 일반 관객 없이 두 차례 진행되며, 동영상사이트인 유스트림코리아를 통해 무료로 생중계됩니다.

박경주 작가의 존경받지못한 죽음 시리즈에 이은 독창적 무대실험의 서막인 관객 없는 연극 시리즈 1탄 '여수 처음 중간 끝'에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립니다.


□ 공연정보
생방송 미디어 실험극 여수 처음 중간 끝

일시: 2015년 2월 11일(수) 오전 4시 16분/ 오후 7시30분 (2회 공연)
장소: 유스트림 코리아 인터넷 생중계 공연 (www.ustream.tv/channel/online-theater)
길이: 120분
극본/연출: 박경주
영상감독: 석성석
조명감독: 이재성
무대감독: 박동명, 유병선
기술감독: 남택권, 권범태
조연출: 어니마 싱, 유지혜
움직임: 박은주, 어니마 싱
음악: 볼프강 인 데어 비쉐
출연: 유병선, 손인용, 박은주, 이동욱, 김진문, 신현용, 어니마 싱
제작/주최_샐러드 극단
주관: 샐러드 극단, 언더그라운드아트채널
후원: AGI 소사이어티, 유스트림 코리아, TB1
문의: 샐러드 (02 2254 0517, www.salad.or.kr)


□ 작품설명
2007년 2월 11일 새벽 전남 여수 외국인보호소에서 화재가 발생해 10명의 이주노동자가 숨졌다. 이 연극은 여수화재참사 직후부터 유족과 부상자들이 보상금 협상을 마치고 출국하기까지의 사건을 다룬다. 연극은 여러 등장인물의 증언과 주장을 모자이크하면서 여수 외국인보호소 화재 참사의 진실이 무엇인지 관객에게 묻는다. 여수 화재 참사에 경악하고 진실을 밝히기 위해 장례식장을 오간 사람은 많지만 여전히 여수 외국인보호소 화재 참사의 진실은 베일에 가려져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연극은 절대 여수 화재 참사의 진실이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말해주지 않는다. 다만 그 진실의 방향이 어디인지, 어떤 모습인지 관객들이 상상하게 만든다.

□ 공연의 특징
방송스튜디오에서 관객 없이 공연이 펼쳐지고 극장에 설치된 카메라와 방송시스템에 의해 공연은 인터넷으로 생중계된다. 관객은 카메라 너머 웹 공간에 존재하는 개개인의 웹유저들이다. 여수 화재 참사 당시 작가 박경주가 직접 여수 성심병원에서 촬영한 다큐멘터리 영상들이 反드라마적인 극과 함께 관객을 만난다. 특별한 무대장치 없이 간소한 화이트 큐브로 재탄생한 극장은 8년 전 참사의 기억과 에피소드를 담담하게 표현한다.

□  여수 스토리
2007년 2월 11일 오전 4시 경 여수 외국인보호소 304호(남성 이주노동자가 보호되고 있는 곳이 3층)에서 화재가 발생해 당시 보호 중이던 55명의 이주노동자 중 김성남(중국, 조선족), 엘친(우즈베키스탄), 김광석(중국, 조선족), 누보(중국, 한족), 이태복(중국, 조선족), 진선희(중국, 한족), 장즈궈(중국, 한족), 손관충(중국, 한족), 리사오춘(중국, 한족) 등 총 9명이 보호소 우레탄 바닥재에서 발생한 유독가스에 질식해 그 자리에서 숨졌다. 중상자 중 황해파 씨는 중환자실에서 투병하다 사망하여 총 10명이 여수 외국인 보호소 화재로 아까운 목숨을 잃었다. 당시 사고에서 살아남은 사람들 중 일부는 보상을 받았고 일부는 보상을 받지 못했다. 이들 대부분이 후유장애를 앓고 있으며 이는 세상으로부터 그렇게 관심을 받지 못했었다.

□ 샐러드 소개
다국적 이주민으로 구성된 극단 샐러드(대표:박경주)는 이주민과 정주민의 문화적 경계를 뛰어넘는 소통을 통해 문화 다양성의 진정한 의미를 찾아보고자 2009년 창단해 운영해 오고 있는 사회적 기업이다. 매년 2회 이상의 정기공연을 진행했으며 서울변방연극제, 수원화성국제연극제, 안산국제거리극축제 등에서 초청공연을 펼친 바 있다. 현재까지 총 202회의 워크숍 및 170여회의 공연을 진행하여 2만 여명의 관객을 만났으며 이주민이 직접 창작에 참여하는 유일한 예술단체로서 대외적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사회적 기업 샐러드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도림로 139길 12-1 (201호)
전화: (02) 2254 0517
이메일: saladboom@hanmail.net  홈페이지: www.salad.or.kr

생방송 미디어 실험극_여수 처음 중간 끝_Teaser no.1 보기_
http://www.undergroundartchannel.net/zb/view.php?id=vol2_proj&no=108


지하파ㅇㅖ술방송국undergroundartchannel  &  국내최초 다문화극단 샐러드

  lis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E*so

메일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