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dergroundArtChannel:::언더그라운드아트채널 vol2
     
블로그
블로그

uac   pm.2:11, Thursday ( 1553hit )
정강인터뷰 & 작업노트

Looking at yourself        

카메라의 기계적 재현술이 비약적으로 발전 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사진 속 자신의 모습이 본인의 정확한 이미지라고 쉽사리 받아들이지 못한다. 그렇다고 여기에 재현의 원천적 불완전성을 거론 할 필요는 없다. 그저 우리는 자기 이미지 앞에서 만큼은 예쁘고 잘생기고 날씬한, 통속적 美를 일차적으로 원하며 거기에 매력까지 있어 보인다면 아마 흡족할 것이다.

‘내가 보는 나의 이미지’는 리얼리티가 아닌 환영의 힘을 통해 완성 된다. 그렇기에 인간은 거울 앞에서 번번이 착각을 필요로 하며 그 틈으로 자아의 내재적 이미지, 즉 환영(illusion)을 투영 시킨다. 이런 지점은 자아가 자신의 이미지를 어떻게 받아들이고 욕망 하는지를 보여 줄 수 있지 않을까.

 이번 전시는 물리적 완결 형태를 열어 두고 그는 그를 바라보고 작가는 그런 그를 바라보는 시간의 경험을 주축으로 구성 될 것이다. 자신의 이미지를 조금 색다른 방법으로 경험하고 싶다면 누구나 이곳을 방문하시길!  

2009년 6월 정강



5월 23일, 테스트 실행에 앞서 가진 정각작가와의 인터뷰
인터뷰 및 정리: 정은경(언더그라운드아트채널 큐레이터_2)

Q. “See yourself and let me see you” _ 작업 동기
A. “See yourself and let me see you” 뿐 아니라 작업을 하는 사람으로서 가진 갈등은 예술 안에서의 얼굴성에 대한 것이다. 이 갈등은 현대 예술 혹은 사진에서 얼굴이 가지고 있는 내재성을 표현하는 작업이 유효하지 않다는 생각에서 비롯된 것이다. 유효하지 않음은 가공이 가능하고, 물리적으로도 보완 가능 할뿐 아니라 접근이 용이하다는 등이 원인이 되었을 것이다. 그래서 인물을 통해서 우리가 볼 수 있는 것은 표면성 밖에 남지 않았나, 더 이상 인물의 내적 표현을 하는 얼굴로서의 기능을 상실해 버린 상태인가를 작업을 통해 확인 보고자 한다.

Q. “See yourself and let me see you” _ 인물
A. 나는 나를 볼 수 가 없다. 나는 환영을 통해서만 확인할 수 있다. 이 환영에 관한 이야기를 하는 “See yourself and let me see you”에서 인물은 주체로 서게 된다.

내가 나를 보는 이미지와 타자가 나를 보는 이미지에는 차이가 있다. 이 차이는 자기가 내적으로 이미지화 하고 있는 자아성과 실제 이미지랑 겹쳐 보이기 때문에 발생한다. 나는 이 격차가 잘 드러났으면 한다. 자신이 재현된 이미지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뚜렷하게 보고, 보여지는 자기 이미지와 어떤 차이가 있는지.

Q. “See yourself and let me see you” _ 인터뷰
A. 인터뷰 과정에서 개인이 드러날 수 있는데, 그것이 인터뷰 대상자에게 부담이 될 수도 있을 거라 생각한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적나라하게 뜯어보는 과정에서 개인의 성향이 드러나게 되는 지점이 있어 인터뷰가 흥미로울 것 같다. 그리고 인터뷰 대상의 심리에 따라 - 내적 충만감이 강한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에 따라 반응도 다르게 나타날 것이다.

최초의 질문은 재현된 이미지 사이의 간극을 찾는데서 시작한다. 그러나 무게중심은 재현의 정확성보다는 그가 말하는 내용에 있다. 다시 말하면 자신의 환영에 투영하는 내재된 욕망에 초점이 있다는 것이다. 내재된 욕망은 자신의 이미지에 대한 반응과 자신을 이미지화하는 과정에서 드러날 것이다.

Q. “See yourself and let me see you” _ 매체 +∝
A. 거울, 카메라의 기록 그리고 DVD로 제작되는 작업의 결과물은 최초 현장관객 외 일반 관객에게 이미지를 전달하는 데 있어 의도하지 않더라고 왜곡이 발생할 것이라는 부분은 나 역시 고민했던 지점이다.  

재현된 이미지와 실재간의 차이에 대해 이야기하는 작업의 표면만을 보면 문제가 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작업의 본질이 표면의 간극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이 간극을 통해 +∝를 찾고자 하는 것이다. 따라서 매체는 현장에서 인터뷰 대상자가 +∝를 찾을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하는 정도이지 작업 전반에 영향을 주는 것은 아니다.

* 전시 중 촬영 된 결과물은 전시 이후 DVD로 출시 될 예정입니다.


지하파예술방송국 언더그라운드아트채널  

  lis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E*so

메일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