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dergroundArtChannel:::언더그라운드아트채널 vol2
     
블로그
블로그

uac   am.4:56, Sunday ( 1166hit )
postfiles3.naver.net.jpg (51.0 KB), Download : 16
제3회 OAF + UAC


제3회 오프앤프리 국제영화제


제3회 오프앤프리 국제영화제
(THE 3rd OFF AND FREE INTERNATIONAL FILM FESTIVAL)

* 일시: 2011년 11월 17일(목) - 11월 23일(수)
* 장소: 아트하우스 모모, 이화여대 ECC극장
* 주최: 오프앤프리 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 동국대학교 산중사업단
* 주관: (사) 비상업영화기구, 오프앤프리 국제영화제 집행위원회
* 후원: 서울특별시, 영화진흥위원회, 아트하우스 모모, 서교예술실험센터


영화의 경계를 허무는 미래의 영화 – 확장영화제
국내 최초로 비영리, 비상업을 표방하는 영화제인 오프앤프리 국제영화제가 올해로 3회를 맞아 오는 11월 17일부터 23일까지 이화여자대학교 내에 위치한 아트하우스 모모와 ECC극장에서 개최된다. 실험영화, 다큐멘터리, 미디어아트융합의 작품을 소개하는 오프앤프리 국제영화제는 작년만큼이나 풍성하고 다양한 섹션을 소개한다. 제1회와 제2회의 기존의 틀을 유지하면서도 새로운 프로그램들을 추가하여 전시와 상영이라는 두 가지 테마를 가지고 단순한 영화제를 넘어 ‘확장예술제’로의 변신을 시도하고 있다.

미래의 영화를 체험하세요
세계적인 거장 감독 '샹탈 애커만 Chantal Akerman'의 설치영상작품 < 11월 앤트워프에서 온 여인들 > 이 국내최초로 공개된다. <11월 앤트워프에서 온 여인들>은 2개의 대형채널로 이루어진 작품이며 담배피는 여인들의 사회적, 심리적인 모습들을 20가지 에피소드를 통해 보여준다. <11월 앤트워프에서 온 여인들>은 두 개의 화면을 두 개의 벽에 투과해 양쪽의 화면을 번갈아보는 방식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관객들은 객석이 아닌 바닥에 방석을 깔고 앉아 두 개의 화면에 투사된 영화를 감상하는 새로운 감상 체험을 갖게 될 것이다. 영화의 경계를 확장하여, 미술 무용 연극 등 다른 매체와 소통하는 새로운 영화, 즉 미래의 영화를 만날 수 있다. 비엔날레와 같은 대규모 전시 이외에는 만날 수 없는 샹탈 애커만의 설치영상작품을 국내 최초로 만나보자.


미국 실험영화 거장 '켄 제이콥스'
올해의 특별전으로 미국 실험영화의 역사로 일컬어지는 켄 제이콥스(Ken Jacobs)의 2009년부터 최근까지의 작품들을 상영, 전시한다. 적청 방식으로 제작된 3D 작품인 2D의 평면화면에서 z축으로 확장된 비틀리고 분할된 낯선 이미지들을 보여줄 것이다. 3D 안경을 끼고 실험영화를 체험해보는 색다른 경험이 될 것이다.


디지털 X 추상영화
“디지털 X 추상영화” 섹션은 1900년대 초의 그래픽영화와 추상영화, 그리고 현재의 디지털 애니메이션으로 이어지는 접점을 알아볼 수 있는 섹션이다. 앤드류 로진스키(Andrew Rosinski) 의 등의 6작품을 비롯하여 영국의 VJ 아티스트인 맥스 하틀러(Max Hattler)의 10작품으로 구성된 섹션이 소개될 예정이다.


OAF 파티 ,라이브 퍼포먼스

2011년 11월 20일 일요일 오후 7시
장소 : 서교예술실험센터 옥상

확장예술제라는 슬로건에 맞게 오프앤프리 국제영화제의 공간이 확장된다. 국내 유명 아티스트 석성석의 라이브 퍼포먼스를 볼 수 있다. 그리고 동시에 맥스 하틀러Max Hattler의 모션 그래픽 작품들과 레스페스트를 통해 국내에서도 친근한 로만 코폴라의 뮤직비디오를 상영한다. 파티에는 ‘오프 인 포커스OAF IN FOCUS' 섹션을 통해 선발된 젊은 작가들과 의 타무라 유이치로 감독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석성석의 라이브 퍼포먼스 감상과 동시에 실험영상 감독들의 폭 넓은 교류의 장이 될 이 파티는 언더그라운드아트채널에서 실시간으로 중계될 예정이다.


세미나
2011년 11월 12일 월요일 오후 2시
<현대 영상예술의 새로운 상영형태와 관람방식>
장소 :이화여대 ECC 132호

급변하는 미디어환경에 따라 작가들에게 작품의 실험적 형태들은 다양해진 데 반해 관람자들에게는 점점 낯설어지고 있는 상황들을 이해하고 작품의 제작자와 수용자들의 소통방식들을 고민해보고자 한다. 발제는 정재형(동국대학교 교수), 타메가야 히데이치(일본여자미술대학교 교수, 일본 문화청 미디어예술제 운영위원)이며 토론은 임성훈(모란미술과 학예실장)과 배윤호(중앙대학교 교수) 를 포함한 4명의 연구자, 작가들이 참여한다.

☺ 설치작품 전시 놓치지 마세요!

올해 제3회 오프앤프리 국제영화제의 슬로건은 ‘확장예술제’이다. 전시와 상영을 동시에 진행한다는 의미에서, 그리고 다양한 매체가 결합된, 말 그대로 ‘확장’된 작품을 선보이겠다는 의미에서이다. 아트하우스 모모에서 영화가 상영됨과 동시에 바로 근처의 이화여대 ECC극장에서는 설치작품을 전시한다. 올해는 유럽영화계의 최고영화감독인 샹탈 애커만의 <11월 앤트워프에서 온 여인들>을 비로하여 이수진의 <1231>, 성정환 의 , 정윤석의 <별들의 고향>, 켄 제이콥스의 <애너글리프 탐>, 스캇 드레이브의 <불새>가 전시된다. 특히 켄 제이콥스의 <애너글리프 탐 Anaglyph Tom>은 적청방식의 3D 작품이므로 3D안경을 끼고 켄 제이콥스의 실험영상을 감상할 수 있으니 기대할 만하다. 설치작품은 영화제 기간인 11월 17~23일 오후1시~8시 사이에는 언제든지 관람이 가능하다.

☺ 도슨트와 영화해설 프로그램으로 실험 작품을 쉽게 만나보세요!

오프앤프리 국제영화제는 예술가들의 질적인 작업이 지속될 수 있도록 비상업영화 작가의 발굴과 그 작품들을 대중에게 널리 보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올해도 국내 작가의 작품을 비롯하여 국내에 소개되기 어려운 해외의 실험영화와 다큐멘터리 작품들을 모두 무료로 상영한다.
그리고 또 하나의 주목할 것은 실험영화를 어려워하는 대중에게 좀 더 다가가기 위해 도슨트 제도를 도입한다는 것이다. 그동안 미술관이나 음악회에서만 보아왔던 도슨트 제도를 본격적으로 시도한다.
또한 단순히 영화를 상영하는 것이 아닌, 상영과 동시에 영화에 대한 해설시간을 따로 마련해 ‘해설이 있는 영화제’ 프로그램을 시도한다. 어렵다고 느끼는 실험작품들에 좀 더 접근하기 쉽도록 돕고자 함이다.
  
    
[출처] [제3회 오프앤프리 국제영화제] 2011년 11월 17일~23일|작성자 OAF
http://www.offandfree.com

  lis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E*so

메일보내기